시사 > 전체기사

‘공안통’ 양중진 수원지검 1차장도 떠난다…뒤숭숭한 검찰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뉴시스

검찰 내 ‘공안통’으로 꼽히는 양중진(54·사법연수원 29기) 수원지검 1차장검사가 29일 사의를 표명했다. 전날 단행된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간부 인사 계기로 검사들의 사직이 잇따르면서 검찰 조직이 뒤숭숭한 모습이다.

양 차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내내 행복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전날 법무부가 발표한 검찰 인사에서 서울고검 검사로 발령났다.

그는 “22년 4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여러분들 덕분에 정말로 행복했다”며 “함께 했던 검사님들, 수사관님들, 실무관님들, 행정관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함께여서 행복했다”고 적었다.

또 “저로 인해 조금이나마 행복하셨던 분들도 계실 테고, 저 때문에 마음이 상하신 분들도 계실 것”이라며 “혹여 마음이 상하셨더라도 그게 제 진심이 아니라는 점만은 알아주셨으면 고맙겠다”고 했다.

양 차장검사는 2000년 사법연수원 수료 후 부산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광주지검 공안부장, 대검 공안1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등을 거친 검찰 내 ‘공안통’으로 손꼽힌다. ‘검사의 삼국지’, ‘검사의 스포츠’, ‘검사의 대화법’ 등의 교양서를 출간하기도 했다.

법무부는 지난 28일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 검사 683명, 평검사 29명 등 712명에 대한 다음 달 4일자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중간간부 인사다.

이번 인사에선 ‘윤석열 사단’으로 알려진 ‘특수통’ 검사들이 약진했다. 이들은 서울중앙지검 등 주요 사건을 다루는 일선 검찰청에 전진 배치됐다. 반면 주요 보직에서 밀려나 사실상 검사장 승진이 어려워진 중간 간부급 검사들의 사의 표명도 잇따르고 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