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영장 배수구 3살 아이 팔 빨려 들어가…관리자 조사

국민DB

대구 달성경찰서는 29일 배수구를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3살 남자 아이의 팔이 빨려 들어가 다치게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상)로 물놀이장 관리자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5일 달성군 가창면 한 수영장에 있는 지름 8㎝짜리 배수구 안전망을 설치하지 않아 아이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물에 빠진 아이는 부모가 재빨리 발견해 조치해 찰과상을 입고 구조됐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 규정 등을 확인해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