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그린벨트 업무 전담 팀 신설.... 행정지형 확 바뀐다


민선 8기 울산시에 국내 투자 유치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전담 팀이 신설된다.

민선 8기 울산시장직 인수위원회는 29일 인수위 활동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 조직 개편안을 밝혔다.

개편안은 본청 14실·국본부 62과, 256담당은 그대로 유지하되 행정 조직을 개편하면서 정원 6명을 감축하는 내용을 담았다.

먼저 경제 부서는 일부 통합하고 국내 투자 유치와 그린벨트 개발 담당 팀이 새로 만들어진다. 보존 가치가 없는 그린벨트를 풀어 국내 대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김두겸 당선인 공약에 따른 개편이다.

또 미래성장기반국을 도시공간개발국으로으로 기능을 조정하고 도시창조국을 건설주택국으로, 교통건설국을 교통국으로 명칭을 변경 한다. 녹지정원국은 개방형직위로 전환 한다.

이어 시민신문고위원회를 인권담당관과 합쳐 권익인권담당관으로 통폐합하고, 시민소통협력과를 자치행정과로, 외교투자통상과를 투자유치통상과로, 미래기반조성과를 국가산단지원과로 명칭 변경 한다.

반면 평화협력, 북방경제협력, 울산국제영화제, 제도 개선 등 4개 팀은 폐지된다. 시민신문고위원회는 인권 업무를 더해 권익인권담당관으로 바뀐다. 시민신문고위 감사 청구와 공공사업감사 업무는 감사관실로 이관된다.

안효대 인수위원장은 “업무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급격한 변화는 최소화하고 공약 실천에 우선 필요한 조직부터 개편안에 담아 당선인께 전달했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