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남아공 술집서 10대 등 21명 의문사 “외상·혈흔도 없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부 소도시에 있는 한 나이트클럽에서 10대 청소년 등 21명이 숨져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이곳에서는 학기말 시험이 끝나 파티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다수 있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사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AFP통신은 26일(현지시간) 남아공 이스턴케이프주 이스트런던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17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현장에서 병원으로 옮겨진 4명도 추가로 숨지면서 현재까지 사망자는 21명에 이른다.

경찰은 사망자 가운데 8명이 여성, 남성은 13명이며 대부분 17∼20세의 젊은이들이라고 밝혔다. 현장에 간 베키 셀레 남아공 경찰 장관은 “현장 상황이 끔찍하다. 그들(사망자들)은 아주 어리다. 13살, 14살짜리도 있다”며 “왜 이 곳에서 미성년자 10대들에게 금지돼있는 술을 팔았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의문점은 시신에서 타살 정황이나 외상이 없었다는 점이다. 현장에서는 혈흔 등도 발견되지 않았다. 남아공의 데일리 디스패치 신문은 나이트클럽 안의 테이블과 의자들 사이에 수많은 시신들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었지만, 눈에 띄는 상처들은 보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압사 사고 가능성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부검을 통해 독극물 중독 여부를 가릴 계획이다. 타운십 내 태번의 음주 허용 연령 하한선은 18세이지만 음주 연령 제한이나 안전 규정이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시얀다 마나나 보건부 대변인은 “지금 시점에서는 사망 원인을 확정할 수 없다”면서 “되도록 빨리 부검을 실시해서 아이들의 사망 원인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은 사망 학생들의 유가족들에게 조의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는 “그렇게 어린아이들이 모인 장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 18세 이상 출입금지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오스카 마부야네 이스턴케이프 주 총리는 “21명의 젊은 목숨을 그렇게 잃다니”라고 탄식하며 애도와 동시에 무분별한 술 소비를 비판했다. 17세 소년의 부모는 “여기서 우리 아이가 죽었다. 아이가 이런 식으로 죽을 거라곤 생각 못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