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겼다” 콜로라도 21년 만에 NHL 스탠리컵 탈환한 날

콜로라도, 2021-2022 NHL 스탠리컵 우승
2001년 이후 21년 만에 통산 3번째 정상

콜로라도 애벌랜치 주장 가브리엘 란데스코그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아말리아레나에서 탬파베이 라이트닝을 최종 전적 4승 2패로 꺾고 2021-2022시즌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탠리컵을 정복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콜로라도 애벌랜치가 21년 만에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결승전인 스탠리컵을 탈환했다.

콜로라도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아말리아레나에서 탬파베이 라이트닝과 가진 2021-2022시즌 NHL 스탠리컵 파이널 6차전 원정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했다. 7전 4선승제인 시리즈에서 먼저 4승(2패)을 선점하고 우승했다. 콜로라도의 스탠리컵 우승은 2001년 이후 21년 만의 일이다. 사상 첫 우승을 차지한 1996년을 포함해 팀 통산 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탬파베이는 지난해까지 2년 연속으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올해 동부 컨퍼런스 5위에서 플레이오프로 진출했지만, 토너먼트에서는 연전연승을 펼쳐 파이널까지 도달했다. 하지만 콜로라도의 강세를 넘어서지 못했다. 콜로라도는 서부 컨퍼런스에서 승점 119점으로 1위를 차지한 팀이다.

콜로라도 애벌랜치 센터 네이선 매키넌(위)과 수비수 에릭 존슨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아말리아레나에서 탬파베이 라이트닝과 2021-2022시즌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탠리컵 파이널 6차전에서 2-1로 앞선 3피리어드의 종료를 알리는 버저가 울리자 부둥켜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로라도 애벌랜치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 아말리아레나에서 탬파베이 라이트닝과 2021-2022시즌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스탠리컵 파이널 6차전에서 2-1로 앞선 3피리어드의 종료를 알리는 버저가 빙판으로 뛰어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로라도는 이날 1피리어드 1피리어드 3분48초 탬파베이 센터 스티븐 스탬코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2피리어드부터 반격했다. 2피리어드 시작 1분54초 만에 센터 네이선 매키넌의 동점골로 추격했고, 12분28초 때 레프트윙 아르투리 레코넨의 역전 결승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시민들이 26일(현지시간) 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연고 팀 콜로라도 애벌랜치의 2021-2022시즌 스탠리컵 우승을 지켜본 뒤 거리로 나와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시민들이 26일(현지시간) 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연고 팀 콜로라도 애벌랜치의 2021-2022시즌 스탠리컵 우승을 지켜본 뒤 거리로 나와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콜로라도 선수들은 경기 종료를 알리는 버저를 듣고 일제히 보호장구를 벗어 던지고 빙판에서 부둥켜안았다. 벤치에서 뛰어나온 선수들까지 뒤섞여 환호성을 지르며 우승을 자축했다. 같은 시간 덴버를 포함한 콜로라도주 도시 곳곳에서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함성을 질렀다.

콜로라도 수비수 케일 마카는 스탠리컵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콘스미스 트로피를 차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