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넷마블문화재단, ‘암호자산’ ‘메타버스’ 주제 게임콘서트 진행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에서 임희정 아나운서와 김주한 실장(오른쪽)이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넷마블문화재단이 지난 25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통해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

올해 두 번째로 개최한 이번 콘서트는 ‘게임&’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강연자는 넷마블 메타버스월드 가업개발실 김주한 실장과 동국대학교 전주용 교수다.

김주한 실장이 이끈 1부 주제는 ‘NFT&P2E, 그리고 메타버스’다. 그는 “블록체인 콘텐츠의 방향성은 단순 채굴이 아닌 콘텐츠 자체의 경쟁력, 발전 가능성이 있어야 하며 각 콘텐츠는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직관적이어야 한다”면서 “또한 다양한 콘텐츠와의 연계성을 통해 게임 이용자뿐만 아니라 일반 이용자도 편하게 즐길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메타버스에 대해서는 “콘텐츠 본연의 재미를 높여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주용 교수가 강연한 2부 주제는 ‘암호자산의 미래와 게임’이다. 그는 게임 업계가 대체불가토큰(NFT)과 암호화폐 등의 암호자산을 게임에 도입하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 이러한 도전이 갖는 가능성과 문제점을 다뤘다고 설명했다.

전 교수는 “암호자산과 게임 모두 성장에 한계를 보이면서 위기를 맞은 상황이며 이 둘은 서로에게 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돌파구가 되어줄 수 있다”며 “암호자산 및 암호화폐의 유용성을 게임에 제공하면 게임아이템 및 게임머니가 진정한 자산의 지위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정리했다.

제13회 넷마블 게임콘서트에서 임희정 아나운서와 전주용 교수(오른쪽)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이번 게임콘서트에선 강의 외에도 메타버스 ‘게더타운’ 내 다양한 체험도 가능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 월드맵’은 강연자의 강연을 들으며 소통할 수 있는 ‘강연장’과 함께 OX퀴즈와 웹게임을 즐길 수 있는 ‘체험존’, 지난 게임콘서트를 시청할 수 있는 ‘미디어룸’으로 구성됐다.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넷마블문화재단이 2019년부터 개최한 오픈 포럼 형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여러 분야에서 초빙된 전문가나 현업자가 경험을 토대로 게임 산업의 추세와 향후 방향성 등을 강의한다. 넷마블은 홈페이지를 통해 게임 산업에 관심 있는 학생과 직장인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진솔 인턴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