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男 양궁, 월드컵 2연속 단체전 우승… 개인전은 은·동


한국 양궁 남자 리커브 대표팀이 2연속 월드컵 단체전 우승을 달성했다.

김우진(청주시청) 오진혁(현대제철) 김제덕(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2 현대 양궁 월드컵 3차 대회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미국을 6대 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5월 광주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에 이은 2연속 단체전 우승이다.

남자 개인전에서는 김제덕과 오진혁이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수확했다. 김제덕은 브라질의 마르쿠스 달메이다와 결승전에서 맞붙었으나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5대 6으로 아쉽게 패했다.

오진혁은 8강에서 김우진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으나 달메이다에 패했다. 이후 동메달 결정전에서 몰도바의 단 올라우와 맞붙어 7대 3으로 신승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우석(코오롱엑스텐보이즈)는 64강전에서 탈락했다.

여자 대표팀은 최미선(현대모비스)의 개인전 동메달 1개에 만족해야 했다. 최미선은 슛오프에 울고 웃었다. 준결승에서 대만의 평치아마오에게 슛오프 끝에 5대 6로 아쉽게 패하며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하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영국의 페니 힐리에 슛오프 결과 6대 5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밖에 안산(광주여대)은 16강에서 탈락했고, 강채영(현대모비스)와 이가현(대전시체육회)은 64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안산 강채영 이가현이 조를 이룬 여자 단체전에서도 튀르키예(터키)에 1대 5로 지며 아쉬움을 더했다.

김우진과 이가현이 나선 리커브 혼성전도 슬로베니아에 덜미를 잡히며 16강에서 탈락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