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권성동, 김창룡 사의 표명에 “자기 정치…민주투사라도 되나”

김창룡 경찰청장,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 사의
권 원내대표 “정치적 의도 다분…민주투사라도 되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김창룡 경찰청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하필 그 시기가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찰지원부서 신설 관련 기자간담회 이후인 것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판단된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지원부서 신설을 훼방 놓고 마치 민주투사라도 되는 양 자기 정치를 하는 것”이라며 “김 청장의 정치 행위에 대해선 국민들이 마땅히 판단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금의 경찰은 수사권, 정보권, 인사권을 독점하고 있다. 비대해진 권력만큼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며 “경찰 행정 지원부서 신설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장관 자문기구인 경찰제도개선자문위원회(제도개선위)는 지난 21일 행안부 내에 이른바 ‘경찰국’과 같은 경찰 전담 부서를 설치해 장관의 실질적인 인사권과 징계권을 보장하라고 권고했다. 동시에 경찰청장 지휘규칙 제정 등 행안부의 경찰 통제 강화 방안을 주문했다.

김 청장의 사의 표명은 이같은 경찰 통제 권고안에 대한 조직 내부 반발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따른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 문란’ 질책과 관련해 수습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측에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을 넘기겠다고 제안한 것에 대해선 “법사위원장 반환은 국민과의 약속 이행”이라며 “민주당이 진심으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반환할 생각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측이 법사위를 넘기는 조건으로 사법개혁특위 구성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관련 헌법재판소 제소 취소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선 “수용 불가”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원 구성 협상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악법을 끼워팔기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은 국민 절대다수가 반대하는 검수완박 악법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했다”며 “여야 합의가 국민보다 우선시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회의장단, 법사위원장 동시 선출로 합의 이행의 진정성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