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장연 “지구 끝까지 찾아가 사법처리 발언, 사과하라”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 요구
“전장연에 낙인찍고 흉악범 잡듯 취급”

27일 박경석 전장연 대표(오른쪽)와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단체의 ‘지하철 출근길 시위’를 두고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김 청장에 면담과 사과를 요구하며 전장연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전장연은 27일 오전 7시30분쯤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승강장에서 모여 지하철을 타고 3호선 경복궁역으로 이동하는 ‘제31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를 진행했다. 이날은 별도의 ‘하차 시위’는 진행하지 않아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지 않았다.

박경석 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 청장의 해당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그동안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에서는 장애인 권리 예산 쟁취와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이야기했지만, 오늘은 신임 서울경찰청장의 망언에 대해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서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청장이) 지구 끝까지 찾아서라도 엄벌하겠다고 얘기했는데 그런 수고 필요 없이 저희가 찾아와서 설명해드리려고 한다”며 “청장님의 발언이 저희에게 주는 낙인화, 흉악범을 잡듯 취급하는 이런 기조가 얼마나 위험한 발언인지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려고 한다”고 했다.

27일 전장연 회원들이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표는 시위를 마친 뒤 오전 8시30분쯤 최혜영·오영환·김영호·강민정 민주당 의원과 함께 서울경찰청을 찾아 사과를 요구했다. 박 대표와 최 의원은 김 청장의 사과 및 면담 요청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앞서 김 청장은 지난 20일 기자간담회에서 “불법 행위에 대해선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라도 반드시 사법처리하겠다”며 당일 오전에 있었던 전장연의 사다리 시위에 대한 조치를 거론했다. 당시 전장연은 오전 8시쯤 서울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 전동차 출입문에 사다리를 걸치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고, 경찰은 즉시 이동 조치를 했다. 김 청장은 당시 경찰의 즉각 조치를 엄중한 사법처리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설명한 뒤 “시민의 발을 묶어서 의사를 관철하려고 하는 (전장연의) 부분들은 엄격한 법 집행을 통해 법질서를 확립하겠다”고 언급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