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尹·李 만나고 안 만나고는 비본질적 문제”

“尹·李 만나도 국정 문제 아니면 논의 안해”
“윤리위, 심증만 가지고 당 대표 징계 못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대표 간 만찬 회동이 취소된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는 가운데 “비본질적인 문제인데 확대해석을 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27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만찬 회동 취소 등을 집중적으로 다룬 언론 보도에 대해 “과거 정치 시각으로 자꾸 보니까 만나고 안 만나고가 굉장히 중요한 것 같은데, 만난다고 하더라도 국정과 관련된 문제 아닌 것은 논의 안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한 언론사는 지난 25일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비공개로 만찬 회동을 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는 이 대표 측이 윤 대통령과 추가 회동을 추진했으나 회동이 성사되기 직전 윤 대통령 측이 취소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해당 보도를 두고 대통령실과 이 대표 간 불편한 기류가 흐른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 대표에 대한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 징계 여부나 당내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계 간 공개 충돌 등의 문제가 불거진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하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윤리위 소집이라는 불리한 환경 극복을 위해 윤석열 후광을 끌어들이려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대통령이 만나주면 이준석 대표 좀 더 오래 하라는 메시지다 이렇게 해석을 하는데, 과거의 시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 대표도 윤 대통령 후광으로 자기 입지를 강화하려는 생각도 안 할뿐더러 그렇게 생각하면 자기 주장을 계속 페이스북에 올리겠냐”고 반문했다.

윤리위는 지난 22일 회의를 열어 김철근 정무실장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의무 위반’ 혐의에 대해 징계 개시를 결정했다. 김 실장은 지난 3월 이 대표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김모씨 만나 7억원의 투자 각서를 써준 사실로 윤리위에 회부됐다. 윤리위가 이 대표의 징계 여부 결정은 2주 보류했지만 김 정무실장의 징계 개시를 결정한 만큼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움직임도 구체화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 의원은 명백한 수사 결과가 없으므로 윤리위가 내달 7일에도 결론을 내지 못하리라 예측하면서 “당 대표 징계하는데 물증 없이 심증만 가지고 할 수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친윤계가 이 대표의 대척점에 서서 당내 권력 구조를 재편하려고 한다는 분석에는 “과거 악연이 있던 사람들을 반대편에 묶어서 전투 대형으로 만들었는데 확실한 근거가 없다”고 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