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영진전문대 반도체전자계열 졸업생 반도체 진출 활발

영진전문대 반도체 관련 전공 학생들이 교내 반도체공정기술센터서 실습을 하는 모습. 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학교는 반도체전자계열 2021~2022년 졸업자 취업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반도체 관련 기업체 취업자가 200명에 달한다고 27일 밝혔다.

반도체 제조공정 메인트넌스(Maintenance) 직군으로 SK하이닉스에 28명, 삼성전자에 10명이 취업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정관리 전문기업인 베스트피엠피, 에이블에도 메인터넌스에 각각 37명과 90명, 패키징 및 테스트 전문 기업인 스태츠칩팩코리아에 7명 등 반도체 제조 관련 중견 기업에도 145명이 입사했다. 국내 유일의 반도체 핵심 소재인 웨이퍼 제조사인 SK실트론에도 12명이 취업했다.

최근 2년간 반도체 관련 기업에 195명을 진출시키며 반도체 제조 분야 인재 배출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올리고 있다. 반도체전자계열은 국내 전문대 최초로 SK하이닉스와 주문식교육 협약을 체결하면서 반도체공정 메인터넌스(Maintenance) 분야에 특화된 현장 전문가 배출 물꼬를 텄다.

반도체전자계열은 플라즈마공학, 반도체공학, 반도체CAD 등 반도체 교과목과 마이크로프로세서, 기계공학, PLC 장비제어 관련 교과목 등을 교육하고 있다. 1학년 겨울방학에는 경북대학교 반도체융합기술연구원(국가 지정 반도체기술교육센터)서 CMOS공정실습 교육을 진행해 반도체 전(前)·후(後) 공정을 담당할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하종봉 반도체전자계열 부장(교수)은 “반도체, 정보통신, 소프트웨어가 융합된 신산업 분야를 주도할 핵심 인재 양성에 더욱 매진해 국가 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