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국정평가 긍정 46.6%<부정 47.7%…취임후 첫 역전

입력 : 2022-06-27 08:29/수정 : 2022-06-27 10:05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4주 연속 하락함에 따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20~24일 전국 18세 이상 2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6월 4주차 주간집계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긍정 평가는 46.6%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1.4% 포인트 낮아졌다. 6월 1주차 조사 이후 3주 연속 내림세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2.3% 포인트 높아진 47.7%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0.9%P 감소한 5.7%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1.1% 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1.4% 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2.3% 포인트 상승해 부정 평가가 1.1% 포인트 앞섰다. 윤 대통령 취임 이래 리얼미터 조사에서 긍정과 부정이 역전되는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5월 4주차에 54.1%로 최고점을 찍은 후 6월 들어 52.1%→48.0%→48.0%→47.7%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부정 평가는 5월 4주차에 37.7%에서 시작해 6월 들어 40.3%→44.2%→45.4%→46.5%로 한 달 만에 6.2% 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지역별로는 서울과 대구경북(TK)을 제외한 지역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했다. 특히 인천경기 지역에서는 부정 평가가 50%(50.9%)를 넘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지지율이 전주 대비 2.7% 포인트 하락해 48.8%를 기록했다. 여성은 44.3%가 ‘긍정’, 48.6%가 부정 평가를 내렸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연령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특히 70대 이상에서 긍정 평가가 전주 대비 6.3% 포인트나 하락해 최대 하락폭을 보였다. 20대에서도 전주 대비 4.3% 포인트 하락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윤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에서 데드크로스가 일어난 데 대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이에 대한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 고용노동부의 주52시간제 개편 발표와 관련한 대통령실의 혼선 등에 기인했을 소지가 다분히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날로 심각해지는 경제위기 국면에 대통령과 정부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는 예민한 상황에서 혼선과 엇박자는 부정성을 더 키운 요인”이라며 “이번 주 첫 해외 방문인 나토 정상회의 내용과 결과물이 지지율 반전의 모멘텀이 될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 대비 2.0% 포인트 떨어진 44.8%, 더불어민주당이 0.1%포인트 상승한 39.5%, 정의당 34.2%, 기타정당 1.9%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