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법관들, F*** You”…낙태권 폐지 분노한 美디바들

입력 : 2022-06-27 06:21/수정 : 2022-06-27 09:53
영국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 참가한 미국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팝계의 여성 스타들이 연방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결정에 반발하며 공개적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음악 축제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 참가한 팝스타들은 낙태권 폐지 결정을 이끈 보수 성향의 연방 대법관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터뜨렸다.

19세 팝스타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무대에 올라 “큰 충격을 받았고 두렵다”며 “낙태권 폐지 때문에 많은 여성과 소녀들이 죽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수 대법관들의 이름을 하나씩 거명한 로드리고는 “당신들을 증오하고 이 노래를 바친다”며 욕설 제목의 노래 ‘F*** You’를 영국 팝스타 릴리 앨런과 함께 불렀다.

축제에 동참한 팝가수 빌리 아일리시도 “미국 여성들에게 정말 어두운 날”이라며 연방대법원을 비판했다.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에 참가한 미국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 AP연합뉴스

낙태 금지법을 이미 제정한 텍사스주 출신의 메건 디 스탤리언은 “내 고향 텍사스 때문에 부끄럽다”며 “여성은 자신의 몸에 대한 결정을 내릴 기본권을 갖고 있다”고 외쳤다.

미국 팝 시장을 주름잡아온 ‘디바’들도 목소리를 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트위터를 통해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신체 권리를 박탈했다. 무척 두렵다”고 했고, 머라이어 캐리는 “여성의 권리가 눈앞에서 무너지는 세상에 왜 살고 있는지를 11살 딸에게 설명해야 한다. 정말 이해할 수 없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원로 가수 겸 배우 벳 미들러는 “미국 국민의 의지와 요구에 귀를 닫은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남성 유명인들도 여성 스타들의 낙태권 보장 요구에 힘을 보탰다. 작가 스티븐 킹은 “19세기로 돌아간 연방대법원”이라고 꼬집었고, 마블 영화 ‘캡틴 아메리카’의 주인공 크리스 에반스는 낙태권 폐지 결정을 비판한 글을 잇달아 리트윗하며 지지를 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