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미향, 한일 위안부 합의 알고도 숨겨…대국민사기 경악”

“사법·정치·도의적 책임 피할 수 없어…제명·사퇴 생각해야”

26일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이 공개한 2015년 위안부 합의 관련 외교부와 윤미향 의원(당시 정대협 대표)의 면담 내용.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2015년 한일 간 위안부 합의 이전에 외교부로부터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미리 전달받은 것을 두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의 결정적 정부 합의를 당사자에게 숨기고, 지금까지도 속였다는 대국민 사기에 또다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이전, 외교부가 당시 윤미향 정의연(정의기억연대) 상임대표를 여러 차례 만나 미리 내용을 알렸다는 증거 문건이 이제야 공개됐다. 지난 정권 내내 수많은 국민적 요구에도 철저히 거부되었던 문서”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이 합의 내용을 우리에게 알려주지 않았다’,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걸 윤미향만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지만, 윤 의원은 이를 몰랐다는 거짓말로 할머니를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윤 의원은 당시 한·일 정부합의에 대해 피해자들과 지원단체 의견을 묻지 않았다고 강하게 비난하면서 위안부 피해자의 대변을 자임해 민주당 국회의원이 됐다”고 비난했다.

양 대변인은 “윤 의원이 조금이라도 양심과 정의를 기억한다면, 역사의 비극과 상상도 못 할 할머니들의 피눈물을 사익을 위한 도구로 전락시켰다는 비판 앞에 고개 들지 못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피해자들께 석고대죄함은 물론, 사법적 재판과 함께 정치적, 도의적 책임도 피할 수 없다. 제명이나 사퇴, 그 외의 방법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전날 이같은 외교부 문서가 공개되자 “비공개 합의 내용은 발표 전에 전혀 알려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분명하게 밝혀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늘 공개된 문건에도 적시된 것과 같이, 합의 발표 전날까지도 당시 외교부는 합의 내용에 대해 일본 정부 책임 통감, 아베 총리의 사과 표명, 일본 정부의 자금 일괄 거출을 언급한 것이 전부였다”며 “한·일 합의 발표 이후 확인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문제 해결 노력’, ‘국제사회에서 상호 비난·비판 자제를 약속한다는 굴욕적인 합의 사항’은 전혀 설명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