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명품 ‘디올’ 패션쇼에 이화여대 ‘과잠’이? 깜짝 등장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이화여대 '과잠'을 입고 런웨이를 걸어나와 관객들에게 인사한 뒤 들어갔다 .디올 유튜브 캡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10여년 만에 한국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무대 마지막을 장식한 옷은 이화여대 학생들이 입는 학교 단체복, 이른바 ‘과잠’이었다.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초록색 바탕에 이화(EWHA) 영문 이니셜이 크게 새겨진 야구점퍼를 입고 나와 인사하자 관객들은 환호했다.

디올은 지난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이화여대 캠퍼스에서 ‘2022 가을 여성 컬렉션’ 패션쇼를 열었다. 2007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 ‘60주년 기념 아시아퍼시픽 패션쇼’ 이후 국내에서 갖는 첫 패션쇼를 국내 대학 캠퍼스에서 연다는 것만으로도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패션쇼에는 피에트로 베카리 디올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등 프랑스 본사 관계자들과 함께 ‘피겨여왕’ 김연아와 디올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그룹 블랙핑크의 지수, 배우 수지·남주혁·정해인·안효섭·박주미·한예리·장윤주 등이 참석했다.

20분여에 걸친 모델들의 런웨이가 진행된 뒤 이번 컬렉션을 총괄한 수석 디자이너 치우리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짧은 인사를 전했는데, 이때 치우리가 입고 나온 특별한 옷이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치우리는 흰색 운동화에 올블랙 팬츠와 셔츠 위에 오버사이즈 야구점퍼를 입었다. 이 점퍼의 왼쪽 가슴에는 알파벳 대문자 E가, 등판엔 ‘EWHA W. UNIV(이화여대)’란 영문이 새겨졌다.

대학 캠퍼스에서 처음으로 열린 패션쇼의 의미를 살려 학생들이 단체로 맞춰 입는 ‘과잠’을 입고 무대에 오른 것이다.

디올의 첫 여성 수석디자이너인 치우리가 이화여대 과잠을 입고 오른 모습에 국내 누리꾼들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패션쇼는 디올이 지난달 이화여대와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후 진행한 첫 프로젝트다.

디올은 한국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디올 운영사인 크리스챤디올 꾸뛰르 코리아는 지난해 613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재작년 매출(3285억원)보다 2배가량 급증한 수치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