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이외수 발인…아내 오열 뒤로하고 영면 [포착]

29일 오전 강원 춘천시 호반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소설가 이외수의 발인식에서 고인의 부인 전영자 씨가 영정을 어루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7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소설가 이외수가 닷새간의 장례를 마치고 영면에 들었다.

지난 25일 별세한 이외수의 발인식이 29일 오전 8시쯤 강원 춘천시 호반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부인 전영자씨와 아들 한얼·진얼씨를 비롯해 생전 이 작가와 인연이 있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빗줄기 아래서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소설가 이외수 발인식 엄수. 연합뉴스

부인 전씨는 영정에 묻은 빗방울을 닦다 오열했다. 영정을 든 진얼씨도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오전 11시쯤 화장을 마친 뒤 유골함에 담긴 뒤 생전 집필 활동을 하던 화천 감성마을을 둘러본다. 이후 오후 2시쯤 춘천안식원 내 봉안당에 안치된다.

소설가 이외수 발인식 엄수. 연합뉴스

이 작가는 3년 전 졸혼을 선언해 화제가 됐으며, 올해 3월 초 폐렴을 앓아 중환자실에 입원, 투병 중 이달 25일 오후 7시38분쯤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폐렴으로 인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알려졌다.

1946년 경남 함양에서 출생한 고인은 1965년 춘천교대에 입학한 뒤 8년간 다녔으나 1972년 결국 중퇴하고 같은 해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견습 어린이들’로 당선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소설가 이외수 발인식 엄수. 연합뉴스

이후 장편소설 ‘들개’ ‘칼’ ‘장수하늘소’ ‘벽오금학도’ 등을 비롯해 시집 ‘풀꽃 술잔 나비’ ‘그리움도 화석이 된다’, 에세이 ‘내 잠 속에 비 내리는데’ ‘하악하악’ ‘청춘불패’ 등을 집필했다.

이밖에 미술계와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과 시트콤, 케이블TV, 광고계를 넘나들며 문화계 전반에서 활동을 펼쳤다. 특히 170여만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거느리며 강경한 정치적 발언을 쏟아내 ‘트위터 대통령’으로도 불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