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서원 “고영태 불륜?…가세연, 돈으로 딸 이간질” 분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왼쪽 사진)과 딸 정유라씨. 뉴시스, 가세연 유튜브 캡처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자신의 딸 정유라씨를 출연시킨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강하게 비판했다.

최씨는 28일 법률대리인 이동환 변호사를 통해 전날 공개된 가세연의 정유라편을 두고 “돈을 이용해 모녀간 이간질 한 것으로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내용의 친필 편지를 언론사에 보내왔다.

최씨는 미디어워치가 공개한 친필 편지에서 “가세연이 (정)유라와 인터뷰한 내용은 부적절하다”며 “유라에게 가세연과의 인터뷰 사실을 전혀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라에게 이동환 변호사와 연락을 하라 말라는 등의 얘기는 들은 바가 없고 이동환 변호사는 딸의 명예훼손 소송건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유라 출연 가세연 유튜브 캡처

최씨는 특히 “(가세연이) 고영태와의 관계를 묻는 등 부적절한 질문을 유도, 마치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 것처럼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며 사실도 아니다”라고 격분했다. 이어 “이는 수사 때도 전혀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것”이라고 사실무근임을 재차 강조했다.

최씨는 “아무리 유라가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해도, 돈을 이용해서 이런 인터뷰로 사생활을 침해하고 모녀간 이간질을 하지 말라”며 “이런 행각은 그냥 마감하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정유라는 지난 27일 가세연에 출연해 “저 때문에 다 벌어진 일로 국민의힘과 박근혜 전 대통령께 고개를 못 들 만큼 죄송하다”면서 “제가 말만 안 탔으면 이런 사건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