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담원 기아, 이겨서 ‘북극곰 살리기’ 나선다

기아 제공

담원 기아가 후원사 기아와 연계해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담원 기아는 친환경 기부 프로젝트 ‘담원 기아 스노우볼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팀의 후원사인 기아와 기아 임직원이 올해 팀 성적에 따라 기부금을 적립하고, 2022시즌 종료 후 환경 보호를 위해 적립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부금은 올해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와 서머 시즌 동안 담원 기아 선수단의 경기 성적을 바탕으로 산정된다. 기아는 담원 기아의 경기 운영 지표에 따라 기부금을 적립한다. 임직원은 자발적으로 각자 응원할 선수를 선택하고, 해당 선수의 지표에 따라 기부금을 쌓는다.

기아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기부처를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담원 기아 소속 프로게이머 ‘캐니언’ 김건부가 북극곰을 닮은꼴로 유명하다는 점에서 착안, 멸종 위기 동물인 북극곰의 서식지 및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활동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