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식 날, 7세 아들 살해한 엄마 “생활고 때문에”

입력 : 2022-03-03 11:50/수정 : 2022-03-03 12:47
뉴시스

생활고에 시달린다는 이유로 장애가 있는 7살 아들을 살해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40대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자택에서 아들 B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7시쯤 “A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를 접수하고 A씨의 자택을 방문했다. 당시 A씨는 숨진 B군 옆에서 자해를 시도한 채 발견됐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서 “아들을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경제적으로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돌보는 게 힘들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와 B군은 단둘이 지내왔으며 생활고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숨진 당일 초등학교에 입학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사망 추정 시각으로 미뤄볼 때 B군이 학교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