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쇼트트랙 선발 짬짜미였나” 이준서 황급히 삭제한 영상

입력 : 2022-02-24 05:05/수정 : 2022-02-24 09:43
유튜브 영상 캡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쇼트트랙 국가대표 이준서(한국체대)가 지난해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 영상을 공개했다가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24일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영상은 이준서의 유튜브 채널에 지난 22일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베이징올림픽 메달 획득까지 과정을 편집한 것으로 국가대표 선발 과정과 선수촌 훈련, 베이징올림픽 기간 모습 등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국가대표 선발전 장면을 보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준서는 지난해 5월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해 1500m 슈퍼파이널 경기 후 미심쩍은 행동을 했다.

영상을 보면 이준서는 당시 출전한 황대헌(당시 한국체대), 박장혁 한승수 김동욱(이상 스포츠토토)과 경기를 마친 뒤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했다.

당시 이준서는 1위, 박장혁은 2위, 한승수는 3위, 김동욱은 4위, 박인욱(대전체육회)은 5위, 황대헌은 6위를 기록했다. 경기 결과에 따라 황대헌과 이준서, 박장혁은 1·2차 합산 1, 2, 3위를 차지해 올림픽 개인전 출전 자격을 얻었다. 곽윤기(고양시청)와 김동욱은 4, 5위로 단체전 출전권을 획득했다.

유튜브 영상 캡처

1500m 슈퍼파이널에서 5위를 기록한 뒤 유일하게 하이파이브를 하지 않았던 박인욱은 대표팀에서 탈락했다. 소속팀이 다른 선수끼리 서로 기뻐하는 모습에 네티즌들은 정황상 5명의 선수가 일명 ‘짬짜미’(담합)를 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한국체대와 스포츠토토 소속 5명의 선수가 힘을 합쳤다는 의심이다. 그러나 5명의 선수가 ‘짬짜미’로 박인욱을 탈락시켰다는 증거는 없다. 당시 박인욱은 경기가 끝난 뒤 판정을 뒤집을 수 있는 이의제기도 하지 않았다.

이준서는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가 편집된 영상을 다시 게재했지만 불필요한 영상 공개로 괜한 오해만 불러일으킨 꼴이 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지난해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선발전 1500m 슈퍼파이널에서 이의를 제기한 선수는 한 명도 없었다”고 전했다.

또한 박인욱은 최근 자신의 SNS에 2022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하는 남자 계주 대표팀을 응원했다. 황대헌 등과 사이좋은 모습으로 찍은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