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대동맥류 악화시킬 수도"


비아그라가 복대동맥류(abdominal aortic aneurysms)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복대동맥류란 심장에서 나온 혈액이 복부를 지나가는 구간인 복대동맥의 한 부분이 탄력을 잃고 얇아지면서 풍선같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이다. 이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자동차 타이어처럼 갑자기 파열해 파국적인 내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 로체스터대학 의대 아브심혈관연구소 연구팀은 비아그라가 복대동맥류를 악화시킬 수 있음을 보여주는 생쥐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과학진흥협회의 과학 뉴스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6일 보도했다.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은 혈관의 평활근을 수축시키는 효소인 포스포디에스테라제5(PDE5)의 활동을 억제하는데 이런 활동이 동맥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우선 일단의 생쥐에 외과적인 방법으로 작은 복대동맥류가 생기도록 유도했다. 연구팀은 수술 후 7일 만에 복대동맥류가 형성된 이 생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만 실데나필을 물에 희석해(60~100mg에 상당) 매일 4주 동안 투여했다.

4주 후 실데나필이 투여된 생쥐 그룹은 투여되지 않은 대조군 생쥐들보다 복대동맥류 부위가 평균 37% 넓어졌다.

또 복대동맥류의 탄력 섬유(elastic fiber)가 50% 약화됐다.

이는 실데나필이 혈관 평활근 세포의 혈류 조절 기능을 방해해 복대동맥류의 진행을 악화시켰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