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시진핑 사진 올리고 ‘멸공’…“이것도 지워라”

인스타그램 삭제 조치에 항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의 삭제 조치에도 불구하고 ‘반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정 부회장은 앞서 게시물에 ‘멸공’이라는 내용을 적었다가 ‘폭력 및 선동에 관한 가이드라인 위반’을 이유로 게시물이 삭제된 적이 있다. 그러자 이번에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대중 정책을 비판하는 뉘앙스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것도 지워라’는 태그를 달면서 인스타그램에 공개 항의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6일 정부의 대중 정책을 비판하는 기사의 캡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는 이 게시글에 '멸공' '승공통일' '이것도지워라'라는 해시 태그를 달았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은 6일 오후 11시쯤 인스타그램에 ‘한국이 안하무인인 중국에 항의 한 번 못한다’는 제목의 조선일보 기사 캡처 화면을 공유했다. 정부의 대중 정책이 ‘사대외교’라는 취지의 기사였다. 이 기사에는 중극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이 실려 있었다.

정 부회장은 이 기사 캡처 화면을 올리면서 ‘멸공’ ‘승공통일’ ‘반공방첩’ ‘대한민국은 대국이다’ ‘대한민국이여 영원하라’ 등의 해시 태그를 달았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은 최근 인스타그램이 ‘멸공’ 태그가 달린 자신의 게시물을 ‘폭력·선동’을 이유로 삭제하자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며 항의글을 올리고 있다. 이전에는 “이게 왜 폭력 선동이냐. 끝까지 살아남을테다”라며 다시 ‘멸공’ 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렸다. 인스타그램에서 게시물이 삭제됐다는 기사 사진을 공유하면서 ‘기사뜸’ ‘노빠꾸’(돌아가지 않는다는 뜻) 등의 태그를 달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게시물에서도 ‘이것도 지워라’ ‘이것도 폭력조장이냐’며 항의성 태그를 달았다. 정 부회장은 여러 차례 ‘나는 공산주의(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려왔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을 겨눈 듯한 글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이마트는 1997년 중국에 진출했지만 실적 부진 등으로 2017년 중국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계열사 중 정 부회장의 동생(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이끄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화장품 사업이 중국에 진출해 있고, 신세계면세점은 중국인이 주요 고객층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