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엽기살인범’ 구속송치…‘유족에 할말’ 묻자 “죄송”

7일 서대문경찰서에서 관계자들이 직원을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어린이 스포츠센터 대표 A씨를 검찰로 송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원을 엽기적인 방식으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포츠센터 대표 A씨(41)가 7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이날 오전 A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서울서부지검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이 운영하는 서대문구의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직원인 20대 B씨의 항문에 길이 70㎝가량의 플라스틱 막대를 찔러넣어 장기 파열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남색 파카에 트레이닝 바지 차림으로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오전 7시43분쯤 서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왔다. 그는 ‘범행을 저지른 이유가 뭔가’ ‘막대기로 살해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나’ ‘왜 허위신고를 했나’ 등 취재진 물음에 대답하지 않은 채 고개를 숙였다.

엽기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연합뉴스

‘피해자와 유족에게 할 말 없나’ ‘술을 얼마나 마신 건가’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A씨는 “정말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하고 곧바로 호송 차량에 올랐다.

현장에서 기다리던 피해자 B씨의 유족은 A씨를 향해 “술은 무슨 술이냐, 사이코패스야” “살릴 수 있었던 사람을 못 살리고 이게 뭐냐”고 고함을 치기도 했다.

A씨에 대한 조사를 일단락 지은 경찰은 이날 범행 경위와 구체적 혐의 등 수사 결과를 밝힐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