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유튜브 열어…“남친 이재명, 조카 살인 얘기도”

김부선 유튜브 캡처

‘이재명 저격수’ ‘난방비 열사’로 이름을 날린 배우 김부선씨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7일 유튜브에 따르면 김부선씨는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허당투사 김부선TV’을 개설해 이날까지 3개의 콘텐츠를 게재했다. 각각의 영상에서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관련 뒷이야기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후원금을 보낸 배경 등을 언급했다.

4일 공개된 첫 영상 ‘[긴급] 김부선 유튜브 데뷔! 이재명 재판 전야’는 이재명 후보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아 베스트셀러에 오른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와의 대담으로 꾸몄다. ‘굿바이 이재명’은 더불어민주당의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에 도리어 ‘노이즈 마케팅’ 수혜를 본 책이다.

5일 올린 영상 ‘옥수동 누나 김부선!! 서민 교수를 집으로 끌어들였는데…’에서는 그간 정부 여당을 향한 비판 발언을 이어온 서민 단국대 교수와의 대담이 담겼다.

김부선 유튜브 캡처

서 교수가 “좌파나 우파나 모두 (김부선씨를) 이용하려고 하고 이용을 많이 당하셨다”고 하자 김부선씨는 “걔(이재명 후보)가 30년 동안 써먹는 레퍼토리로 ‘조직도 없고 빽도 없고 공돌이 출신’이라고 해서 나도 이런 애가 정치하고 대통령 돼야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미스터리”라고 응수했다.

이재명 후보의 조카가 과거 살인사건을 저지른 사실을 알게 된 후일담도 풀어놨다. 김부선씨는 “얼마나 이 친구가 나를 믿으면 자기 조카 얘기를 했다”며 “(작품 이야기를 하다가) 안 해본 역할로 살인자를 말하며 심리를 알고 싶다고 하자 ‘그런 소리 마라. 우리 조카도 사람 죽여서 사형 받았다’라더라”고 말했다.

김부선씨는 이재명 후보와의 과거 관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좋았다. 10년 만에 남자친구가 생긴 거다” “처음에 가까이 됐을 때 싱글인 줄 알았다. 다음 만났을 때 잘못했다고 했고, 좋은 친구가 되겠다고 했다” “허언증 환자로 몰렸다. 피박 왕박 다 썼다”고 말했다. 그는 “타인들의 시선 때문에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기 힘들었다”면서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김부선씨는 6일 오후에도 ‘허당투사 김부선, 윤석열 후원금 십만 원 낸 사연’ 영상을 업로드했다. 그는 지난해 7월 윤 후보에게 후원금을 전한 사실을 언급하며 “내가 원년 멤버다. 후원회 계좌 트자마자 10만원을 쐈다”고 전했다.

김부선 유튜브 캡처

앞서 김부선씨는 2018년 9월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시 이 후보가 자신과의 관계를 부인하고, 허언증 환자 및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아가 막대한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다.

김 씨는 자신과 이 후보 사이의 관계에 대한 증거로 ‘이 후보의 신체 특정 부위에 점이 있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법원은 김씨가 냈던 이 후보에 대한 신체감정 신청을 인격권 침해 우려로 거부했다.

이 후보는 이와는 별개로 직접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을 찾아가 자진해서 신체검사를 받았는데, 당시 병원은 “해당 부위에 점이나 제거 흔적은 없다”고 진단했다. 김부선씨는 5일 서울동부지법 민사16부(부장판사 우관제) 심리로 열린 손해배상 청구 소송 재판에서 이 후보가 2018년 신체 검증을 맡겼던 아주대병원 성형외과·피부과 의료진 2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김부선씨가 개설한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450명을 넘어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