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카이스트 92년생 신임교수…알고보니 현대家 ‘재벌 3세’

HDC그룹의 정몽규 회장(왼쪽 사진)과 정준선 신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조교수. 연합뉴스, 카이스트 홈페이지 캡처

범 현대가 건설사인 HDC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의 장남 정준선씨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교수로 임용됐다.

23일 카이스트에 따르면 전기 및 전자공학부에 정준선씨가 전기·전자공학부 신임 조교수로 임용돼 11월부터 근무했다.

정준선씨는 1992년생으로 올해 30살이다. 초등학교 때 영국으로 유학을 떠나 이튼스쿨을 다녔고, 옥스포드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옥스포드대 대학원 박사 과정 중 구글 자회사인 ‘딥마인드’와 함께 AI 기술을 개발하기도 했다. 사람의 입 모양만 보고 음성을 인식해 이를 텍스트 자막으로 표출하는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했고, 네이버에 영입돼 병역 특례 요원으로 복무했다.

정준선 신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조교수 프로필. 카이스트 홈페이지 캡처

네이버에서는 인공지능 기반 검색 기술을 개발하는 사내 독립기업 ‘서치앤클로바’에서 일했고, 그러던 중 카이스트 조교수로 임용됐다. 주 연구 분야는 머신러닝(기계학습), 음성신호처리, 컴퓨터비전 등이다.

아버지인 정몽규 회장은 고(故) 정세영 HDC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현재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의 구단주를 맡고 있다.

카이스트는 이번 채용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해 정 교수의 배경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