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포착된 ‘백두산 호랑이’를 쫓아낸 소리는?[영상]

선명하게 찍힌 백두산 호랑이의 모습. 하이커신문 유튜브 채널 캡처

중국 훈춘(琿春)에서 대낮에 백두산 호랑이가 나타나 그 선명한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22일 하이커신문(海客新聞)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4시쯤 중국 검색 사이트 바이두에 훈춘의 한 산길에서 촬영된 백두산 호랑이와의 조우 영상이 올라왔다.

차량 안에서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36초 분량의 영상에는 선명하게 찍힌 호랑이 한 마리가 등장한다. 백두산 호랑이는 야행성이라 야생 동물 관찰을 위해 설치해놓은 CCTV에 종종 포착되지만, 이번 영상처럼 대낮에 선명한 모습이 잡히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촬영자는 호랑이를 향해 “현지인(本地人)이다” “길을 비켜달라” 소리쳤고 호랑이는 서서히 가로막고 있던 길에서 이동했다.

길 옆 나무 사이로 자리를 잡은 호랑이는 촬영자 탑승 차량이 지나갈 때까지 공격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은 채 엎드려 있었다.

촬영자는 “산 정상에서 돌아오는 언덕에서 마주쳤다”며 “호랑이를 본 것은 처음이었고, 가장 가까웠을 때는 2m 거리에 불과했지만, 긴장되지는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의 북한과 러시아 접경 지역은 야생 백두산 호랑이의 집단 서식지다. 이곳에서는 야생 호랑이가 민가로 침입해 주민에게 덤벼들고 소나 돼지 등 가축을 잡아먹는 사례가 적잖게 일어난다.

중국 당국은 2017년 이후 4년간 지린과 헤이룽장 일대 서식지 보호에 공을 들여왔다. 그 결과 이 지역 백두산 호랑이 개체 수는 27마리에서 50마리로, 백두산 표범은 42마리에서 60마리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