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4살 아들 살리려…맹견에 두팔 잃은 엄마, 하늘나라로

집에서 키우던 핏불테리어에 공격당해
4살 아들은 다리 70 바늘 꿰맨 뒤 퇴원

워소 데일리 헤럴드 홈페이지 캡처.

미국에서 4살짜리 아들을 공격하는 반려견을 막으려던 엄마가 두 팔을 잃고, 끝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피플지 등 외신은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헤더 핑겔(35)이 집에서 키우던 핏불테리어에 물려 병원에 이송된 지 8일 만에 결국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조사 결과 핑겔의 남자친구 셰인 베르나르데가 핑겔의 전화를 받고 집으로 도착했을 때 이미 사고가 벌어진 상태였다. 반려견이 먼저 아이를 공격했고, 핑겔은 반려견으로부터 아이를 떼어놓았다. 반려견이 핑게를 물었고 이에 베르나르데는 집에 있는 총으로 반려견을 쏴 죽였다고 진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핑겔은 개에 물려 양쪽 팔이 잘린 채 숨만 겨우 붙잡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들은 다리를 심하게 다친 채 거실 의자에 기대있었으며 문제의 개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고 한다.

핑겔의 여동생 섀넌은 해당 핏불테리어가 이전 주인으로부터 학대를 받아왔으며, 핑겔이 키우는 동안에도 종종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섀넌은 “핑겔은 동물을 사랑했고, 핏불테리어의 공격성을 제어해 잘 키울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핑겔은 아들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를 일으킨 아메리칸 핏불테리어는 국내에서도 맹견으로 분류된다. 맹견 소유자의 경우 매년 3시간 이상 의무교육을 들어야 한다. 지난 2월 12일부터 맹견 소유자의 책임보험 가입도 의무화됐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