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올해 겨울 석탄발전 최대 30% 멈춘다… 미세먼지 감축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


올해 겨울에도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소 최대 16기 가동이 중단된다. 국내 석탄발전기는 총 53기로 전체 석탄발전 중 최대 30%가 중단되는 셈이다. 정부는 이 조치로 미세먼지 2838톤(t)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3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겨울 공공 석탄발전 8∼16기의 가동을 멈추기로 했다. 산업부는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계통 유지, 국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및 수급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겨울철 석탄 발전소 가동 중단은 2019년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를 시행하면서 도입됐다. 지난해에는 56기 중 9~16기(16.1~28.6%)의 가동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석탄발전 감축 실시로 계절관리제 시행(2018년 12월~2019년 2월) 전과 비교해 미세먼지 2838t이 저감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력 수급 대책도 마련했다. 정부는 올해 겨울 최대 전력 수요를 기준전망 90.3기가와트(GW) 내외, 상한 전망을 93.5GW 내외로 내다봤다. 올해 겨울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과 최근 기온 변화 흐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놓은 수치다.

공급 능력은 겨울철 발전기 정비 최소화 등을 반영해 110.2GW 수준으로 잡았다. 최저 예비력은 석탄발전 감축방안 시행 이후에도 10.1GW 이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는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했다. 전력거래소와 한국전력, 발전사 등 전력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수급 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점검·관리할 방침이다. 예비력 수준에 따라 필요하면 9.7~13.5GW의 추가 예비 자원도 투입한다.

세종=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