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이야~ 여행가자” 제주항공, 반려동물 운송 확대

제주항공을 타고 여행을 떠나는 펫팸족(Pet+Family)이 매년 증가하자 제주항공이 12일부터 기내 동반 탑승이 가능한 반려동물의 조건을 완화시켰다.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이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펨펫족(Pet과 Family의 합성어) 증가에 따라 동반 탑승 가능한 반려동물의 조건을 완화했다.

제주항공은 12일부터 기내 동반 탑승이 가능한 반려동물의 무게를 운송용기(케이지)를 포함해 기존 5㎏에서 7㎏으로 올리고, 편당 최대 탑승 가능한 반려동물의 수도 3마리에서 6마리로 늘린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반려동물 동반 탑승 방법도 쉽게 바꿨다. 반려동물과 동반 예약이 가능한지는 모바일 앱을 통해 체크하면 된다.

항공권을 예약하는 과정에서 동반자 정보입력란에 반려동물을 체크하면 해당 여정의 동반 탑승 가능 여부를 바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은 이번 반려동물 동반 탑승 허용 범위를 늘리면서 공항에서 유료로 판매하는 운송용기의 디자인도 새롭게 변경했다.

새로운 디자인의 운송용기는 전면 디자인의 변경과 함께 손잡이 부분의 높이를 높게 만들어 운송을 용이하게 했다. 새로 선보이는 운송용기는 기존의 재고를 소진한 후부터 적용된다.

또 처음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승객들을 위해 반려동물 동반탑승객에게 안내카드를 제공하고 있다.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 지난 9월말까지 1만1883건의 반려동물 운송 실적을 기록, 2019년 7020건과 2020년 9229건을 이미 훌쩍 넘어섰다. 월별 평균 운송 실적은 2019년 585건에서 올해 1320건으로 2.3배 늘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