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서 몸통·장기 도려낸 고양이 사체…누구 소행?

동물행동권 카라 고양이 학대 의심
경찰에 신고하고 오니…사체 사라져


서울 서대문구의 한 재개발 지역 인근에서 복부와 다리가 잘려나가는 등 심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지난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재개발 지역 인근에서 참혹한 모습의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카라가 공개한 사진에는 얼굴과 꼬리 등만 남고 몸통 속 장기는 사라진 채 뼈만 남은 처참한 고양이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카라는 “노란색 털을 가진 고양이는 턱 바로 아래부터 절단돼 하복부까지 척추와 장기가 모두 도려내듯 잘라져 사라진 상태였다”면서 “앞다리로 추정되는 발 하나는 절단된 채로 인근에서 함께 발견됐다”고 말했다.

카라는 해당 사건이 야생 동물이 아닌 사람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보통 고양이가 야생 동물의 공격을 받을 경우 주변에서 빠진 털이 발견되지만 발견 장소에선 빠진 털은 물론 혈흔조차 없었기 때문이다. 또 고양이 사체의 절단면이 예리한 도구를 사용한 듯 말끔하게 잘려 있었다고 설명했다.

카라는 고양이 사체가 갑자기 사라진 것도 의문스럽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목격자가 경찰에 사건을 신고하고 현장에 돌아왔을 때 사체가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었다”며 “지자체에 문의해도 당일에 동물 사체 수거건으로 신고된 연락은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단체는 이 사건을 고양이 학대로 의심하면서 “몇 주 전 새벽 2~3시쯤 검은색 승합차를 타고 온 남성 1인, 여성 1인이 고양이들을 에워싸고 있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며 “케어테이커(캣맘)들이 다가가자 놀라서 황급히 차를 타고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인근에서 검은색 고양이 한 마리의 사체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지역은 재개발로 인해 인적이 드문 곳으로, 한 달 전부터 이 지역 일대의 고양이들이 많이 사라졌다는 제보가 있었다.

이에 카라 측은 “현재 해당 사건은 서대문경찰서에 접수됐고, 보다 면밀한 수사를 요청하기 위해 정식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