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량 2배 넘는’ 가짜 비아그라…1만6500알 팔렸다

입력 : 2021-10-26 07:05/수정 : 2021-10-26 10:06
압수된 가짜 비아그라. 서울시 제공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인터넷쇼핑몰과 성인용품 판매점 등에서 유통하고 판매한 업자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6일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유통·판매한 업자 7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이 중 4명은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이들이 판매한 가짜 비아그라는 현재까지 밝혀진 양만 해도 30정들이 550통, 약 1만6500정이다. 판매 시가로 3000만원 상당이다.

압수된 부정의약품은 모두 16종류 2만4832개로 판매 시가 1억5000만원에 이른다.

이들은 중국산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30정들이 한 통을 2만원에 사들여 성인용품점에 5만원에 팔거나 낱개로 한 정당 2000~4000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사 처방전이 있어야 살 수 있는 정품 비아그라는 약국에서 한 정당 1만3000원~1만5000원에 판매된다.

적발된 가짜 비아그라 중에는 발기부전 치료제 주성분인 실데나필이 최대 허용량의 2배 이상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과다 복용 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지만, 가짜 약품의 경우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없어 주의가 요망된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