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태어난 딸 머리에 칼자국…제왕절개 母 “죄스러워”

제왕절개 수술 중 머리 베인 신생아
아기 엄마 “병원 부실한 대처…아기 머리 볼때마다 너무 죄스럽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왕절개 수술로 아기 머리에 칼자국이 남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왕절개 수술. 저희 아기 머리가 메스에 베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지난 23일 제왕절개로 아기를 출산하면서 출산 직후 아기의 얼굴을 바로 보기 위해 전신마취 대신 하반신 마취만 진행했다고 전했다.

A씨는 “딸은 오전 9시 31분에 태지도 거의 없어 목욕한 아이처럼 너무 뽀송하게 나왔다”면서 “아기를 감싸고 있는 속싸개 쪽에 피가 묻어 있어 간단한 세안과 처치 후 아기는 아빠 얼굴을 보러 나갔다”고 말했다.

출산 후 A씨는 자궁 근종을 제거하기 위해 수술대에 계속 누워있었다고 했다. 의료진은 “근종 제거와 후처치를 하는 과정에서 몸이 많이 흔들리고 당기니 언제든 수면마취를 해주겠다고 했지만, 나는 꾹 참았다”면서 “(그러나) 수술 종료까지 얼마나 걸리냐고 묻자 마취과 선생님이 수면마취제를 들고 와 재워준다며 일어나면 끝나 있을 거라며 나를 재웠다”고 했다.

그러나 수술 후 눈을 뜬 A씨는 아기 머리에 메스로 인한 상처가 나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소식을 들어야만 했다. 제왕절개 과정에서 아기의 오른쪽 머리를 메스로 그어 봉합해야 하는데, 감염 우려로 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것이다.

A씨는 “나도 아기를 봤고, 신랑도 아기와 인사를 했는데 그때까지도 아무 말 없다가 수술 종료 직후에야 의사가 신랑한테 이야기했다더라”고 토로했다.

담당 주치의는 “자궁 근종 영향으로 아기 머리가 자궁벽에 붙어 있어 실수로 일어난 사고고, 출혈이 있어 시야 확보가 안 됐다”며 본인의 과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러나 “자궁근종은 임신 초기 때부터 초음파로 이미 충분히 서로 알고 있는 내용이었다”면서 “아기를 꺼내는 과정에 힘들 거라는 설명을 들은 적 없고 아기를 꺼내고 근종을 제거했는데 앞뒤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기가 다친 것도 속상한데 큰 병원으로 이송하기까지 후속 조치가 2시간이 걸렸고 그사이 주치의 설명은 아직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A씨는 “아기를 낳은 지 일주일이 흘렀다. 아기 머리 봉합한 자리는 아직 실밥 제거도 하지 못했고 하염없이 시간은 흘러가는데 병원은 본원 발생 비용과 아기가 간 세브란스 병원비용만 지불한 상태”라면서 “그 외엔 아무런 연락도 대처도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기 머리를 볼 때마다 이 병원을 선택하고 제왕절개를 선택한 제 자신이 너무 죄스럽다”고 밝혔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기가 얼마나 아팠을까”, “대처가 너무 별로다”, “너무 무책임하다”, “왜 바로 알리지 않았느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