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 꾹…” 원생들 앞 ‘취객폭행’ 참아낸 관장님 [영상]

태권도 수업 후 차량 운행 하려던 관장, 취객에게 ‘묻지마 폭행’ 당해
아이들 앞 방어만 “억울하고 눈물난다”

폭행당하는 A씨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태권도 관장이 원생들이 보는 앞에서 지나가던 취객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관장이 태권도를 배우는 아이들 앞에서 폭력을 가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방어만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 응원이 이어졌다.

부산에서 태권도 도장을 운영하는 태권도 관장 A씨는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전날 오후 4시쯤 태권도장 건물 앞에서 한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는 글과 함께 해당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폭행은 A씨가 태권도 수업 후 아이들을 집에 데려다주기 위해 차에 태운 후 바로 일어났다. A씨는 자신이 운전석에 앉자마자 한 남성이 “니가 선생이냐? 관장이냐” 삿대질을 하며 주먹으로 뒤통수를 가격했다고 전했다.

A씨는 이에 운전석에서 내린 후 아이들의 안전을 우려해 차 문을 닫고, 방어에 나섰다. A씨는 남성에게 “누구시냐, 저를 아시냐”며 따졌고, 그러자 남성은 더 흥분한 듯 A씨의 얼굴을 집중적으로 구타한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당하는 A씨의 모습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얼굴을 집중적으로 7~8대 맞다 보니 더 맞으면 큰일 날 것 같아 최대한 방어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차량에 아이들이 타고 있고, 학원에 오고 있던 아이들, 동네 주민들 모두가 보는 앞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하다 보니 이성을 잃을뻔했다”면서도 태권도 관장이 사람을 때리면 안 될 것 같아 화가 났지만, 입술을 깨물며 꾹 참았다고 밝혔다.

이후 A씨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면서 상황이 마무리됐고 A씨는 아이들을 안심시킨 뒤 무사히 귀가시켰다.

A씨는 이날 폭행으로 얼굴과 입안이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고, 두통도 호소하고 있다. 그는 “그 사건으로 심각한 트라우마가 생겼고 당시 장면을 바로 목격한 우리 아이들도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우리 관장님은 왜 안 때리냐’며 울먹였던 아이들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 상황에 맞던 장면들이 자꾸 생각나면서 눈물이 난다. 참았던 게 잘한 일인가? 억울하면서도 이런 일이 처음이다 보니 많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다만 A씨는 당시 상황을 상세히 공지한 이후 학부모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왔다면서 “내가 잘한 일이구나 생각이 들어 많은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해당 사건을 담당한 경찰 수사관도 A씨에게 “아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성을 잃지 않고 잘 참으셨다. 관장님으로서의 행동은 참 잘한 것”이라면서 만약 A씨도 가해자를 폭행했다면 사건이 더 커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태권도 사범이 반격 안 했다고 해서 사람들이 바보라고 생각 안 한다” “영상 보니 너무 화난다”“잘 참으셨다”“너무 트라우마 겪지 마시라”“절대 선처하지 말아라”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응원했다.

A씨를 폭행한 남성은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A씨와는 아무런 원한 관계도 없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도 한 아이의 아빠인데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우연히 지나가다 A씨가 아이들을 차에 태우는 과정이 마음에 안 들어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