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퇴양난’ 곽상도…범여 의원 ‘제명 촉구’ 결의까지

범여 의원 51명 징계안 제출과 함께 ‘제명 촉구’ 결의안 발의
국민의힘 이준석도 “제명 의지 당연” 재확인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 징계안 및 제명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치권 내에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범여권 의원들이 국회에 곽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한 가운데 이전 소속당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제명 의사를 분명히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의원 51명은 30일 곽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여기에 징계 종류 중 가장 수위가 높은 ‘제명’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도 함께 발의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에게도 제안했지만 나선 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징계안에서 “화천대유에 입사한 아들이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을 숨기고 ‘250여만원’의 월급을 받은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면서 “아무 문제가 없다는 말로 절벽의 시대를 사는 수많은 청년 세대의 땀을 기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재 퇴직금이라는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는 등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유지해야 하는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결의안에서는 “검찰에서도 뇌물죄로 수사를 시작했다는 점은 공익 우선의 정신으로 성실하게 직무를 수행해야 할 위치에 있을 자격이 없음을 뜻한다”며 의원직 제명을 요구했다.

대표 발의자인 서동용 민주당 의원은 발의안 제출 뒤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에 대한 국민적인 분노가 크다. 2030 청년의 좌절감과 박탈감 이루어 말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곽 의원은 온갖 가짜정보를 동원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그 가족을 공격한 것에 더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 대해서도 비아냥과 조롱 쏟아냈다”면서 “(아들 퇴직금) 50억원에 대해 온갖 거짓과 궤변을 일삼으며 국민의 분노를 더 키우고 있다. 곽 의원이 의원직을 더 유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영길 대표도 어제(29일) 아침 국민의힘과 협의해서 제명안을 처리하면 좋겠다는 뜻을 이미 밝혔다”며 곽 의원 제명에 대한 민주당 지도부의 의사도 같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이 대표도 곽 의원을 감싸지 않겠다며 선을 긋고 있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곽 의원 아들만 보고 그렇게 과도한 퇴직금을 줬겠나. 저도 당연히 국민이 생각하는 것과 비슷하다”면서 곽 의원을 향한 비난 여론에 공감을 표했다.

곽 의원 ‘제명’ 절차와 관련해서는 “당 대표로서 제명까지 갈 수 있다는 의지를 밝히는 게 당연하다”면서 “곽 의원과 의정 활동을 같이 오래 했던 우리 당 의원들을 설득하는 과정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당내 일각에 옹호 기류가 있음을 인정한 발언으로 읽힌다.

곽 의원은 자진 사퇴 가능성을 일축한 상황이다. 그는 지난 2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면서 즉각 사퇴는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