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 방뇨’ 변호사들, 항의하는 90대 식당 주인 폭행


현직 변호사들이 술에 취해 식당 앞에서 노상방뇨를 하다가 이를 말리는 노부부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와 30대 남성 B씨를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50분 서울 서초구 한 식당 앞에서 술에 취해 소변을 보는 등 소란을 피웠다. 90대인 식당 주인 할아버지가 이에 항의하자 A씨는 주인의 멱살을 잡고 흔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피해자의 부인인 70대 할머니가 A씨의 폭행을 말리자 동료 B씨가 할머니를 밀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설을 내뱉어 모욕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피해자들이 많이 다치지 않았다”며 “조만간 A씨와 B씨를 불러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