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리아, “던킨 제보 영상에 조작 정황 발견, 수사 의뢰”

안양공장 위생불량 제보 영상 촬영 CCTV 확보

'던킨 위생 불량' 제보 영상 촬영자로 보이는 직원이 설비 외부에서 고무주걱으로 기름을 긁어내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 던킨 안양공장 CCTV 영상 갈무리. 비알코리아 제공

대형 프랜차이즈 브랜드 던킨도너츠 제조 공장이 비위생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 던킨을 운영하는 비알코리아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제보 영상을 조작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발견되면서다.

비알코리아는 제보 영상을 조작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CCTV 영상을 경찰에 제공하고 수사를 의뢰했다고 30일 밝혔다. KBS가 지난 29일 보도한 던킨 안양공장 제보 영상을 촬영하는 장면이 CCTV로 확인됐는데, 기름을 일부러 떨어뜨리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잡혔다.

비알코리아가 확인한 CCTV 영상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 오전 12시 30분쯤 위생 장비를 착용한 한 직원이 아무도 없는 생산 라인에서 펜형 소형 카메라를 사용해 촬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등장한다.

CCTV 영상에는 이 직원이 도넛 반죽에 직접 닿을 수 없는 기계 외부에서 고무 주걱으로 기름을 긁어내 반죽 바로 위의 설비에 묻히는 듯한 모습도 보인다.

비알코리아 측은 해당 장면이 KBS 보도에서 사용된 제보 영상의 모습과 일치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비알코리아는 “그 직원은 해당 시간대 그 라인에서 근무하는 직원도 아니다”라고 했다.

비알코리아는 앞서 이날 오전 던킨 공식 홈페이지에 도세호 대표이사 명의로 사과문을 올렸다.

도 대표는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보도 내용을 확인 중이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9일 오전 불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대내외적인 조치를 공유하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KBS는 지난 29일 공익신고자 제보 영상을 토대로 던킨 안양공장 내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도넛 제조시설의 밀가루 반죽에 기름 때로 보이는 액체가 떨어지는 모습 등이 담겨 있었다. 보도 후 소비자들은 던킨의 위생불량에 대해 맹비난했고, 가맹점주들이 부당하게 불이익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반죽에 누런기름 ‘뚝뚝’…비위생 공장영상에 던킨 입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