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서 고성방가·황제주차…“무개념 포르쉐男 교육 좀”

아파트 주차장 한가운데 주차해놓은 모습. 보배드림 커뮤니티 캡쳐.

포르쉐를 타는 아파트 주민이 새벽마다 고성을 지르고 주차까지 엉망으로 해 이웃 주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고 있다는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에 미친X이 살고 있어요. 제발 참교육 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비방할 목적보다 문제의 주민에게 불이익과 참교육, 아파트에서 쫓아내는 게 목적”이라며 “아파트에 미친X들이 많이 산다고 생각했었는데 그 미친 짓을 하는 것이 다 한 X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포르쉐 차주의 만행을 폭로했다.

A씨는 포르쉐 차주가 새벽만 되면 고성방가를 한다고 주장하며 촬영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새벽 3시쯤 촬영된 영상을 보면 한 집에서 새어 나오는 고성이 선명하게 들린다. 소리가 들리는 집 현관문 앞으로 가면 훨씬 크게 들려온다. 0시 35분쯤 촬영한 다른 날짜의 영상에서도 고성이 이어졌다.

A씨는 “새벽만 되면 고래고래 마이크를 들고 소리를 지른다. 경비 아저씨가 경고하면 더 크게 XX한다”며 “그래서 그냥 다들 참는 건지, 다들 한 번씩 싸우고 포기한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보배드림 커뮤니티 캡쳐

A씨는 또 해당 차량이 주차된 모습을 찍은 여러 장의 사진도 첨부했다. 문제의 포르쉐가 아파트 주차장 한가운데를 막아버리거나 주차공간 맨 끝 두 자리를 겹쳐 주차한 모습 등이 확인된다.

A씨는 “새벽에 차 못 나감. 이런 X들 특징은 연락처 없음”이라며 “지금 봐도 어이없다. 아파트 한가운데 막아버리기”라고 했다. 이어 “항상 하는 맨 끝 두 자리 차지하기. 맨 끝 공간이 협소해서 타이트하게 주차하지 않으면 댈 수가 없는데 항상 차 한 대는 안 들어가게 애매하게 주차해서 혼자 2칸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또 “위아래 사진들 중복이 아니라 다른 날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항상 저렇게 주차돼 있어서 사진 찍는 의미도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작성자 A씨는 포르쉐 차주가 항상 주차장 끝 쪽의 두 자리를 모두 차지해 주차한다며 불편을 제기했다. 보배드림 커뮤니티 캡쳐

A씨에 따르면 문제의 포르쉐 차량은 아파트에 등록된 차량도 아니라고 한다. A씨는 포르쉐 차주가 아파트에 등록도 안 하고 본인은 자주 오지도 않는데 왜 주차비를 내야 하느냐며 버티고 있지만, 평균 주 4~5회 이상 주차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심지어 아파트 경비원들이 규정에 따라 주차 딱지를 붙이려고 하면 비싼 차량에 조금이라도 손상이 가면 책임질 것이냐며 적반하장으로 굴어 관리사무소에서도 도무지 손을 쓸 수 없는 지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A씨는 “(포르쉐 차주가 소유한) 오토바이도 아파트 입구 앞에 대 놔서 휠체어, 유모차 등이 못 지나간다. 제가 보일 때마다 옮겨놓고 여러 주민이 메모도 해놨는데도 고쳐지질 않는다. (오토바이를) 가로로 대각선으로 대 놔서 다른 오토바이 3대 자리를 차지한다”고 하소연했다.

작성자 A씨는 문제의 주민이 본인이 소유한 오토바이도 아파트 입구에 대각선으로 주차를 해놓는다며 메모를 해놔도 고쳐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보배드림 커뮤니티 캡쳐

이 같은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신과 치료가 시급해 보인다”, “상상초월 이해불가”, “고성방가할 때마다 경찰에 신고하면 그 기록을 토대로 손해배상 청구하면 될 듯하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