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수, 수류탄’…100명이상 숨진 에콰도르 교도소 폭동

교도소 갱단 유혈 충돌 진압 나선 에콰도르 군경. AP연합뉴스

에콰도르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들 간에 수류탄까지 동원된 유혈 충돌이 발생해 최소 100명 이상이 숨졌다.

2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에콰도르 교정 당국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서부 과야스주 과야킬의 교도소에서 총격과 함께 폭동이 시작돼 현재까지 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52명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의 경찰청장인 파우스토 부에나노는 “초기에 확인된 이번 유혈 충돌의 사망자는 30명 정도였으나 교도소 파이프라인에서 추가로 시신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28일 군과 경찰이 교도소 폭동 진압에 나선 지 5시간 만인 오후 2시쯤 모든 상황을 통제했고 일부 무기도 압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폭동에 총, 칼 그리고 폭발물이 동원됐으며 ‘로스 로보스’와 ‘로스 초네로스’ 교도소 갱단 간의 분쟁으로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번 교도소 내 갱단의 유혈 충돌은 시신 중 최소 5구가 참수된 상태였으며 나머지는 총이나 수류탄에 맞아 숨진 시신이었을 정도로 심각했다.

이번 유혈 사태는 교도소 내 라이벌 갱단들이 마약 밀매를 놓고 영역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불거졌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이들 범죄조직은 멕시코의 대형 마약 조직인 ‘시날로아 카르텔’과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과 연관된 조직들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