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청년들 곽상도 아들로 태어나지 못한 박탈감 느껴”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수령 사실이 드러나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했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50억 원 퇴직금 논란이 불거진 곽상도 무소속 의원을 향해 “당당함에 놀랐다”라고 비꼬았다.

"곽상도 당당함에 놀라…퇴직금 알고 있었을 것"

고 의원은 2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최근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언급했다. 그는 “당당함에 좀 놀랐다. 본인이 열심히 했고 몸이 상할 만큼 한 것에 대한 대가였다고 말씀을 그 아들이 하더라. 그런데 50억이라는 돈은 평생 동안 만져보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대다수다. 너무 가볍게 얘기한 것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은 ‘아들이 겨우 250만원 정도의 월급을 받았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는데, 퇴직금 50억을 알면서도 이렇게 말했던 거다”라며 “삼성전자의 사장보다도 더 많은 퇴직금을 받은 셈이다. 50억이라는 돈이 그 정도의 큰 액수”라고 강조했다.

퇴직금 중 45억 원이 산재위로금이라는 주장에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피해 직원들에게 줬던 사건들을 기억하느냐. 피해 직원 127명에게 총 195억 원을 지급했던 기사가 있더라. 비교해보면 50억이라는 게 어느 정도로 큰 액수인가를 알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화천대유는 50억원의 퇴직금은 물론, 곽 의원 본인에게도 여러 차례에 걸쳐 후원금을 줬다”며 “50억원을 단순 산재 때문에 줬을까. 상식적으로 아직 납득이 잘 안된다. 이런 걸 보면 곽 의원에게 화천대유는 마치 거의 ‘우렁각시’거나 ‘요술램프’ 수준이 아닌가 싶다”라고 비판했다.

또 “본인도 그렇고 곽상도 의원 본인도 아니고 아들이기도 하고 사생활 문제도 있으니 저도 더는 거기에 대해서 정치공세를 하고 싶지는 않지만, 적어도 곽상도 의원 아들로 태어나지 못한 것이 죄라는 청년들의 이 허탈감에 대해서는 좀 귀 기울여 주셔야 하는 거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그러면서 “곽 의원은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과정, 사위의 취업 관련 내용은 물론 초등학생인 손자의 학적부까지 공개했었다. 그런데 결국은 본인 아들의 문제로 지금 탈당까지 하고, 또 자기의 당(국민의힘)에서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는 요구까지 받고 있다”며 “아마 굉장히 많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국민의힘의 곽 의원 제명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내 교통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며 “민주당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의 문제는 가장 마지막에 결정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곽상도 의원. 뉴시스

곽상도 “아들 몸 상해서 번 돈”…이준석 “의원직 사퇴해야”

곽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로부터 아들이 성과급 및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26일 국민의힘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32)씨는 26일 아버지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 열심히 해서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을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정당한 노동의 대가라고 주장했다.

화천대유에 입사하게 된 배경에 대해선 “아버지께서 ‘김○○가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기회조차 없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고 아무리 그래도 성과급, 위로금 그리고 퇴직금이 과하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다만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강조했다. 또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곽 의원 아들 문제에 대해 “(의원직 자진 사퇴가)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다고 생각한다”며 “의원직 사퇴 등의 판단을 안 한다면 제명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이 대표는 “곽 의원의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부분은 산재니 뭐니 해도 일반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특히 젊은 세대가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본다”며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어떤 의학적 상황인지 밝히는 것은 거부했지만 그러므로 더더욱 아마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아무리 우리 당 출신 의원이시라고 하더라도 곽 의원의 거취 문제에 있어서는 앞으로 당이 굉장히 엄격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곽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하신다든지 이런 판단을 안 하신다 그러면, 국회윤리위의 이런 절차 아니면 또 제명, 이런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이재명 “곽상도 아들, 국민을 개돼지로 생각하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