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로 반년 새 7억’ 일당 검거…“내가 부천의 왕”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홍보…많게는 23만원씩 받아
서울·경기 오피스텔 34곳 빌려 성매매 장소로 사용

입력 : 2021-09-29 12:21/수정 : 2021-09-29 13:25

자칭 ‘부천의 왕’이라며 재력을 과시했던 기업형 성매매 조직의 총책과 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성매매로 반년 만에 벌어들인 수익은 7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수도권 일대 오피스텔 수십 곳에서 기업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총책 30대 정모씨와 직원 13명이 지난달 27일 붙잡혔다. 이들은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경기 부천과 인천 부평, 서울 강남의 오피스텔 등 34곳을 빌려 성매매 장소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성매매 알선 사이트에 글을 올려 홍보했고 찾아온 남성에게 적게는 8만원, 많게는 23만원씩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씨는 흉기를 이용해 성매매 여성들과 직원들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정씨는 성매매 여성들뿐 아니라 여성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직원들도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에게 태국인 성매매 여성을 공급한 소개업자 2명도 검거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외국인 여성 약 200명을 전국 성매매 업소에 공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소개업자 2명이 사용한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이들과 연결된 또 다른 성매매 업주들로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일명 부천왕 외국인 여성 성매매 20대 총책 등 검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