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루 뒤태’ 伊 애국동상 논란…여성 모욕 vs 예술

‘애국 상징’ 여성 캐릭터 동상 놓고 갑론을박
“성적 대상화 불쾌”에…“인체 묘사일 뿐” 반박

CNN 캡처

이탈리아에서 애국을 상징하는 여성 캐릭터를 모티브로 만든 동상이 적나라한 몸매를 드러내는 모습으로 제작돼 논란이 일고 있다.

CNN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남부 살레르노 주 사프리에서 주세페 콘테 전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행사에서 문제의 동상이 공개됐다고 28일 보도했다.

이 동상은 19세기 이탈리아 시인 루이지 메르칸티니의 시 ‘사프리의 이삭 줍는 사람(The Gleaner of Sapri)’ 속 여성 화자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사프리의 이삭 줍는 사람’은 1857년 사회주의자 카를로 피사칸의 실패한 나폴리 원정기를 그린 시다. 시 속에 등장하는 이삭 줍는 여성은 바다를 바라보며 원정에 나섰다가 죽은 300명에 대한 경의를 담아 노래하며, 이탈리아에서는 애국적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

공개된 동상은 신체 굴곡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었다. 마치 투명하게 비치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은 것처럼 엉덩이와 다리가 그대로 비쳐 보인다.

CNN 캡처

이탈리아 전 상원의장인 로라 볼드리니 의원은 이 동상이 “여성과 역사에 대한 모욕”이라며 “기관들은 어떻게 이렇게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한 작품을 받아들일 수 있나. 남성 우월주의는 이탈리아의 해악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탈리아 전 상원의원인 마누엘라 레페티도 “농장 노동자를 그런 식으로 묘사하는 것이 정상으로 보이나”라며 “예술은 예술이다. 하지만 항상 존중해야 할 적절한 맥락이 있다”고 비판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조각가 에마누엘레 스티파노는 “나는 인체를 사랑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조각상을 만들 때 항상 성별과 관계없이 인체를 최대한 적게 가린다”며 “이번 동상의 경우, 해안가에 위치해야 했기 때문에 바닷바람을 이용해 긴 치마를 움직여 몸을 돋보이게 했다”고 설명했다.

작품 제작을 지원한 안토니오 젠타일 사프리 시장도 “작품에 대해 논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아무도 작품을 비판하지 않았다”고 조각가를 옹호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