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뒤비 자세요” 김두관 문자 논란에…소환된 과거 발언

지난 5월 “문자폭탄은 당원의 애정” 발언 재조명

온라인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사퇴한 김두관 의원이 열성 당원의 문자에 다소 격한 반응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두관 문자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네티즌 A씨는 김 의원과 나눈 문자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A씨는 지난 26일 “사퇴 빤스런 사사오입 아주 굿입니다 굿굿” “경남도지사 누가 뽑아준대요? 민주당이라고 뽑아줄 줄 알아요?” “하는 짓이 국짐인데 왜 민주당에 있는지 모를 이재명과 김두관”이라고 세 차례에 걸쳐 문자를 보냈다.

A씨는 다음 날에도 “경선 사퇴한 김에 탈당도 부탁”이라고 문자를 보냈고, 김 의원은 “잘 뒤비 자세요”라고 답장했다. A씨는 “당원들 속 뒤비 뒤집어놓고 뒤비 자란 소리가 나오냐” “정치 생명 끝이라고 생각해서 막나가시는 건가” “하긴 이재명 지지하는 수준인데 ‘찢어버리겠다’도 아니고 님도 잘 뒤비 자세요”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A씨는 지난 5월 김 의원이 ‘문자폭탄’ 발언을 한 조응천 민주당 의원에게 “당원이 당의 원영과 정책에 목소리를 내고 당원의 정견을 표현하는 것은 민주정당의 기본원리”라고 말한 기사를 첨부해 다시 문자를 보냈다. 당원 문자에 우호적인 입장을 보였던 김 의원의 격한 대응에 A씨는 “이중인격이냐 무섭다” “저 대한민국 국민이고 민주당 권리당원인데 당원이 문자 좀 보냈다고” “사람이 일관성이 없다”고 다시 한번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에 “송구합니다”라고 답장했다.

앞서 조 의원 등 당내 일각에서 “문자폭탄을 보내는 열성 지지자는 2000명 정도로 이들이 당심을 좌지우지하고 의원들을 움츠러들게 만든다”면서 문자폭탄에 대한 제한 필요성을 강조하자 김 의원은 이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문자폭탄은 당원의 애정”이라며 “당원들이 문자를 보냈다고 해서 화를 낼 일은 아니다.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이면서도 공천으로 당선됐다면 당원의 대표이기도 하므로 국민과 당원을 분리하는 것은 원리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런 소신을 밝혔던 김 의원이기에 이번 문자는 더더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해당 문자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지자 결국 김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직접 사과했다. 그는 “비난하는 지지자의 댓글에 제가 경솔하게 답글을 했다. 송구스럽다. 이런저런 감정이 교차하는 과정에서 실수했다. 널리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