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공수처에 조성은·박지원 고발…“허위 폭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윤 전 총장 측은 의혹 제보자인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은씨와 의혹 보도 전 조씨와 만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13일 공수처에 조씨와 박 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정원법·공직선거법·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성명불상자 1인은 의혹 보도 전인 지난달 11일 조씨와 박 원장이 만난 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윤 전 총장 측은 “피고발인들이 허위 폭로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 하게 하기로 공모하고, 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고발장에 담았다. 또 ‘정치에 관여할 수 없는 국정원장이 선거에 영향을 주려 했다는 점’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국민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남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캠프 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지원 게이트라는 꼬리가 문재인 정권 대선 개입 게이트라는 몸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며 중립 내각 구성을 요구했다. 공정한 대선을 위해서는 정권 편향적인 인사를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장 의원은 공수처가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해 신속히 압수수색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윤석열 캠프 내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공수처는 조성은과 공수처를 연결하고 제보를 사주한 배후의 핵심 인물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공수처에는 “공수처가 제보자를 접촉해 설득해야만 했던 배경에 특정 정치세력의 관여가 있었던 것인지 스스로 분명히 답변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조성은 “박지원 동석자 없이 만나…손준성 발송증거 제출”
조성은 “박지원이나 내가 원했던 날짜 아니다” 발언 논란
“자백 수준” “내가 이해하는 의미?” 지적에 조성은이 내놓은 대답
박범계 “손준성 인사 조치 검토했으나 더 지켜볼 것”
이준석 “박지원 직접 나서야…해명 불충분시 사퇴 요구”
조성은 “박지원과 보도시점 상의 없었다…억지 연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