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손준성 인사 조치 검토했으나 더 지켜볼 것”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인사 조치 가능성에 대해 ‘좀 더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13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손 인권보호관의 인사 조치를)검토했었으나 아직은 좀 더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검의 자체 진상조사 경과에 대해선 보고를 받지 못해 잘 모른다고 했다. 다만 박 장관은 “현직 검사가 연루된 의혹이 있으니 공수처 수사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진상 조사해 나갈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박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공익신고 보호요청을 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거래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선 답을 하지 않았다.

박 장관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많은 질문이 나올 텐데 그때 답할 수 있는 것이면 답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조성은 “박지원 동석자 없이 만나…손준성 발송증거 제출”
조성은 “박지원이나 내가 원했던 날짜 아니다” 발언 논란
“자백 수준” “내가 이해하는 의미?” 지적에 조성은이 내놓은 대답
이준석 “박지원 직접 나서야…해명 불충분시 사퇴 요구”
조성은 “박지원과 보도시점 상의 없었다…억지 연결”
윤석열 측, 공수처에 조성은·박지원 고발…“허위 폭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