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인구 줄이려는 정부 계략” 멕시코 마을 덮친 괴담

멕시코 원주민 마을에 코로나19 백신 괴담돌아…접종 난항
마을 보건 책임자 “국민들이 정부 신뢰 않기 때문”


멕시코의 한 원주민 마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둘러싼 괴담이 돌며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에서 백신 1차 접종 이상을 완료한 이들은 전체 인구의 30% 정도이지만 해당 마을의 접종률은 2%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멕시코 남동부 치아파스주를 중심으로 현지 원주민 마을에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잘못된 정보가 퍼져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괴담은 주로 “백신 맞으면 2년 뒤 죽는다”, “백신 접종은 인구를 줄이기 위한 정부의 계획이다”, “백신 접종자는 누구든지 악마의 저주를 받는다”는 등의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이러한 거짓 정보의 영향으로 원주민 마을의 접종률이 2%도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현재 멕시코에서 백신 1차 접종 이상을 끝낸 30%에 달한다.

이에 지난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치아파스 주의 낮은 접종률을 언급하며 정부가 이들 지역의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상당수 주민들이 백신을 둘러싼 거짓 정보를 믿고 있어 접종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지역의 364개 원주민 마을 보건 책임자인 파스콸라 바스케스 아길라르는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는 어느 곳에나 있지만, 이곳에서는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며 “국민들이 정부를 신뢰하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가 좋은 일을 하기보다 많은 부패를 저지른 걸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그는 지역 특성상 아직은 (마을에) 코로나19가 퍼지지 않았으나 바이러스 확산세가 우려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단체 백신 거부 현상은 과거에도 있었다. 2000년대 초반 나이지리아 북부와 파키스탄 일부 지역에서는 정부에 대한 불신으로 소아마비 백신 보이콧 현상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지역사회 일부는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의 일환으로 백신을 보냈다고 생각해 해당 백신이 불임을 일으키고 무슬림 인구를 줄게 할 것이라는 거짓 정보를 믿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흡수 장벽’에 대해 연구하는 세계보건기구(WHO) 사회과학자 리사 메닝은 “과학이나 정부에 대한 신뢰가 부족한 곳에는 거짓 정보가 더 많이 나오고 더 잘 퍼진다”면서 “정부가 이런 커뮤니티들에 귀 기울이고 협력하며 의료인과 의료시설을 확충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