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차관, ‘폐지론’에 울컥…“분발하라는 취지로 이해”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정 성폭력방지법 시행 등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응체계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최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여가부 폐지론’에 공식 입장을 밝히며 울컥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김 차관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성폭력방지법 개정 및 양성평등 조직혁신 추진단 출범 브리핑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론에 대해 입장을 묻는 말에 “저희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항상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답변 도중 울컥한 듯 목소리가 다소 떨리기도 했다.

그는 “여가부가 조금 더 분발하라는 취지인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모든 정책이 사회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지속적으로 제도 개선을 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가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이어 김 차관은 “지난 20년간 여가부는 성 평등 가치 확산과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운영해왔다”고 자평했다. 또 “성폭력과 관련한 ‘2차 피해’라는 것은 개념조차 없었는데 여가부가 여성폭력방지 기본법을 제정해 2차 피해 법률에 정의하고 관련 지침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여가부 폐지를 둘러싼 정치권의 갑론을박은 계속되고 있다.

이날 여권의 대권 후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의 잇따른 여가부 폐지 선언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전 대표는 그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의 부분적 업무 조정은 필요하지만, 부처의 본질적 기능은 유지되고 강화돼야 한다”며 “시대와 상황이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여성의 권익을 신장하고 여성의 참여를 끌어올려야 할 분야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뿌리 깊은 성차별과 가부장적 문화로 인한 갈등도 지속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입장이) 혹시라도 특정 성별 혐오에 편승한 포퓰리즘적 발상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6일 “인구의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의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가 있는데 여성가족부가 과연 따로 필요하냐”며 여가부 폐지를 주장한 바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역시 “여성가족부는 사실 거의 무임소 장관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빈약한 부서를 가지고 그냥 캠페인 정도 하는 역할로 전락해버렸는데 그렇게 해서는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불평등 문제가 있다고 해도 잘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대선 공약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