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주 변이 검출률 50.1%…델타 변이 153명 늘어

사진=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최근 1주간 변이 검출률은 50.1%를 기록하며 직전 주(37.1%)보다 크게 높아졌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최근 1주간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325명이다.

신규 변이 감염자를 합치면 국내 누적 감염자는 총 2817명이다.

신규 325명 가운데 영국에서 유래된 ‘알파형’ 변이가 168명으로 가장 많다.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153명, 브라질 유래 ‘감마형’ 변이가 4명이다.

이들의 감염경로를 보면 205명이 국내감염, 120명이 해외유입 사례다.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온 집단감염 사례는 일주일 새 20건 더 늘어 총 211건이 됐다. 신규 20건 가운데 11건은 알파 변이가 검출됐고, 나머지 9건은 델타 변이가 확인됐다.

변이가 확인된 국내 집단감염 사례의 확진자는 총 753명이다.

지난 1주간 유전자 분석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검출률은 50.1%다. 649건 중 325건을 차지했다.

이는 직전 주(6월 20∼26일)의 37.1%(719건 중 267건)보다 크게 높아진 수치다.

특히 델타 변이는 지역적으로 감염 범위가 넓어지는 양상이다.

서울 마포구 음식점 및 수도권 영어학원 8곳과 관련해서는 9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 경기 시흥시 교회 관련(3명), 서울 광진구 고등학교 및 서초구 음악 연습실 관련(2명). 수도권 가족 여행 관련(1명). 서울 강남 성형외과 관련(1명) 등에서 델타 변이가 새로 확인됐다.

비수도권의 경우 전남 순천시 골프 레슨 관련(6명), 부산 수산업근로자 관련(4명), 경남 창원 A대학 야유회 관련(2명), 전북 전주시 지인 모임 관련(1명) 등 4건의 집단감염 사례에서 델타 변이가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말 이후 1만2703건의 검체를 분석해 현재까지 2817건의 주요 변이를 확인했다.

유형별로는 알파 변이 2243건, 델타 변이 416건, 베타 변이 143건, 감마 변이 15건이다.

이들과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례까지 모두 포함하면 변이 감염 규모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5월부터 부정기 항공편을 통해 국내에 입국한 인도 재외국민은 총 3644명으로, 이 가운데 지난 5일 0시 기준으로 총 82명(2.3%)이 입국 및 격리 단계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22명은 델타 변이가 확인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바이든, 샴페인 일찍 터트렸나…델타 변이 확산·백신 접종 정체
5m 떨어져 식사했는데 델타감염…“에어컨 바람에 확산”
지구촌 델타 변이 쇼크… 스페인·남아공·이란 대대적 확산
“중장년층 중환자가 늘고 있다” 델타 변이 우려, 점차 현실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