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5m 떨어져 식사했는데 델타감염…“에어컨 바람에 확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의 2.5배 정도 되는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 중인 가운데 전북 남원시 한 식당에서 확진자와 5m 떨어진 거리에서 식사했다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왔다.

5일 전북도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남원시청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청 측은 공무원 10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지만 아직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30일 남원 시내 한 음식점에서 식사했는데 이때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조사됐다. 두 사람은 일행이 아니었고 5m가량 떨어진 자리에서 식사하면서 10여분 정도 같은 공간에 머물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밀폐된 식당 안에서 에어컨 바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퍼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앞선 확진자가 델타 변이로 확인되면서 A씨도 델타 변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바이러스 유전체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지난달 21일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보고된 바에 따르면 변이 유형에 따라 환경 중에서 조금 더 오래 생존해 있거나 더 머물 가능성과 관련해 확인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에어컨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더 멀리 전파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변이 유형과 상관없이 밀폐된 환경에서 장시간 머문 상황에서 환기가 잘 안 될 때 비말 전파 거리보다 더 먼 거리로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에어컨 감염 사례는 지난해 여름 국내에서도 수차례 보고됐다. 당국은 여름철을 맞아 다중이용시설에서 에어컨 가동 시 자주 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바이든, 샴페인 일찍 터트렸나…델타 변이 확산·백신 접종 정체
최근 1주 변이 검출률 50.1%…델타 변이 153명 늘어
지구촌 델타 변이 쇼크… 스페인·남아공·이란 대대적 확산
“중장년층 중환자가 늘고 있다” 델타 변이 우려, 점차 현실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