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노래방서 사라진 40대…업주가 살해 뒤 시신 유기

국민일보DB

인천 중구의 노래방에 들렀다 실종된 40대 남성이 노래주점 업주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12일 오전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30대 중반 노래주점 업주 A씨를 주거지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현장 감식 결과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수사전담반이 노래주점에서 B씨의 혈흔을 발견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A씨가 3~4차례 봉투 등을 갖고 주점 밖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찍힌 노래주점 인근 CCTV 등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B씨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아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A씨에 대한 조사와 압수수색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B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7시30분쯤 지인 C씨와 함께 노래주점을 찾은 뒤 실종됐다. 당시 A씨는 “B씨가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노래주점에 들어간 둘, 나올 땐 한 명…인천 40대 실종
인천 신포동 노래주점 실종 40대 남성 살해범 잡았다
인천 노래방서 사라진 40대…업주가 살해 뒤 시신 유기
인천 신포동 노래주점 실종 40대 시신 발견
“인천 노래방 실종 손님…알고보니 업주가 토막살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