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포동 노래주점 실종 40대 시신 발견

인천 중구의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40대 남성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용의자는 노래주점 업주로 파악됐다.

시신은 당초 예상과 달리 인천신항 앞바다가 아니라 인천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서 12일 오후 7시30분쯤 발견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30대 중반 노래주점 업주 A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쯤 자신이 운영하는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전담반을 꾸려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장 감식 결과와 CCTV 등을 토대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A씨를 인천 주거지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와 압수수색한 자료를 토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피해자 심리전문 요원을 지정해 유족에 대한 보호 조치를 하고 있다.

B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7시30분쯤 지인 C씨와 함께 이 노래주점을 찾은 뒤 실종됐다.

B씨의 아버지가 5일 후인 지난달 26일 경찰에 “외출한 아들이 귀가하지 않고 있다”며 실종 신고했다.

당시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다”고 진술했다.

실종 당일 노래주점에서 먼저 귀가한 C씨는 경찰에서 “B씨가 주점에서 더 놀겠다고 해 먼저 나왔다”고 진술했다.

경찰관계자는 “B씨로 추정되는 시신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과 감정을 통해 신원 및 사인을 명확히하고, 유족에게 인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수사전담반은 A씨를 상대로 범행경위 등을 추가 조사해 사건의 경위를 명확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노래주점에 들어간 둘, 나올 땐 한 명…인천 40대 실종
인천 노래방서 사라진 40대…업주가 살해 뒤 시신 유기
“인천 노래방 실종 손님…알고보니 업주가 토막살해”
노래주점 손님 112 신고 직후 피살…경찰 안 왔다
노래주점 살인 피해자 부검… 국과수 “턱뼈 골절 확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